GC녹십자, '2억불 수출의 탑' 수상
국제기구 조달시장 수출 급증…2014년 1억불 달성 이후 4년 만
입력 : 2018-12-10 10:29:46 수정 : 2018-12-10 10:29:5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는 지난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2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무역의 날 기념식은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GC녹십자는 관세청 수출입신고서 기준으로 최근 1년간(2017년 7월~2018년 6월) 2억148만달러(약 2267억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에 이어 4년만에 해외 매출 규모를 2배 늘리며 수상에 성공했다.
 
지난 10년간 GC녹십자의 수출 실적은 5배 가까이 늘었다. 혈액제제 중심이던 수출품목에 백신이 더해진 결과다. 특히 백신 수출은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며 급증했다. GC녹십자는 UN 조달시장에서 굴지의 다국적 제약사들을 제치고 독감백신과 수두백신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유엔연구사업소 '조달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UN 조달시장에서 우리나라 전체 의약품수주 실적 중 40% 이상이 GC녹십자의 성과일 정도로 국제 공공분야에서 압도적인 입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에 힘입어 지난 2009년 800만달러(약 90억원)에 불과했던 GC녹십자의 연간 백신 수출 실적은 최근 1억달러를 넘어섰다.
 
GC녹십자 수출의 절반은 혈액제제가 맡고 있다. 백신 부문과 같은 폭발적인 성장은 아니지만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는 추세다. 우수한 기술력과 최적화된 생산 체계를 토대로 공공시장의 입지를 유지하면서 개별 국가 시장으로도 루트를 넓혀가고 있다.
 
이우진 GC녹십자 해외사업본부장은 "임직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수고가 모여 만든 성과"라며 "앞으로도 국제 사회의 보건 수준 향상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이우진 GC녹십자 해외사업본부장(오른쪽)이 ‘2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