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과천, 3기 신도시 지정
총 41개 지역에 15.5만호 공급…강남 대치 2200세대 등 서울시내 32곳 포함
입력 : 2018-12-19 16:21:07 수정 : 2018-12-19 16:21: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경기도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4개 지역에 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가 확정한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100만㎡ 이상 대규모 택지개발지 4곳을 포함해 100만㎡ 이하 6곳, 10만㎡ 이하 31곳 등 41곳에 총 15만5000호의 주택 공급계획을 내놨다. 서울이 32곳(1만9000호), 경기 8곳(11만9000호), 인천 1곳(1만7000호)이다. 
 
이번에 조성하는 대규모 공공택지 4곳은 모두 100만㎡ 이상 규모로 공급량은 12만2000세대다. 서울 경계로부터 약 2km 떨어져 있다. 거리상으로 1기 신도시(5km), 2기 신도시(10km)보다도 가까워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가장 큰 규모는 남양주 왕숙으로 택지 면적은 1134만㎡(343만평)에 달한다. 정부는 경제중심도시(269만평)와 문화예술중심도시(74만평)로 나눠 개발하고, 총 6만6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신도시 성공의 전제 조건인 자족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택지 내 들어서는 광역급행철도(GTX) B역을 중심으로 140만㎡에 도시첨단산단과 기업지원허브를 건설한다. GTX-B노선 진접선 풍양역을 신설해 서울역까지 15분, 청량리역까지 10분 내 닿게 하고 왕숙천변로 및 수석대교를 신설해 서울 잠실 접근 시간을 평균 15분 줄일 계획이다.
 
남양주에 이어 두 번째로 큰 하남 교산은 하남시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일대 649만㎡(196만평) 택지에 조성한다. 총 3만2000호의 주택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택지 북측의 자족용지 약 92만㎡를 활용해 신규 일자리를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하남시 자체 계획에 따르면 해당 용지에는 첨단기업과 4차 산업 관련 스타트업이 공존하는 배후단지를 조성하고, 인공지능·자율주행 등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한다.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수서역까지 20분, 잠실역까지 30분대에 이동할 수 있다. 서울~양평고속도로를 신설해 서울 접근 시간은 평균 15분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 1만7000호를 공급하는 인천계양 테크노밸리는 약 335만㎡(101만평) 규모의 택지를 개발한다. 가용면적의 49%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자족용지의 3분의 2를 도시첨단산단으로 중복 지정한다. 인천은 기업지원허브와 스타트업캠퍼스, 창업지원주택 등을 통해 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다. S-BRT와 주변 역사 연계로 여의도까지 25분이 소요된다. 국토39호선을 확장하고 IC를 신설해 서울 접근 시간을 평균 15분 단축한다.
 
신규택지 발표 전 정보 유출로 논란을 빚었던 과천 과천에는 155만㎡(47만평) 용지를 개발한다. 택지 내에는 가용면적의 47%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4호선역(선바위, 경마공원, 대공원) 주변에 집중 배치한다. 주택은 총 7000호를 공급한다. 도로를 개선해 고속터미널까지 이동 시간을 약 15분, 양재까지 약 10분 단축할 계획이다.
 
이들 대규모 신규택지 4곳 이외에 중소규모 택지 37곳(서울 32곳, 경기 5곳)에도 3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한다. 이 중 서울 도심은 32곳의 입지가 선정됐다. 택지 조성방안을 살펴보면 장기미집행 공원부지 4곳, 군 유휴부지 4곳, 도심 국공유지 17곳, 공공시설 복합화 7곳이다. 특히 서울 도심 노른자땅에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이 눈에 띈다. 사유지인 강남 삼성동 서울의료원 주차장 부지 7000㎡에 800세대 규모 공공주택이 들어선다. 5만3000㎡의 강남구 대치동 동부도로사업소 자리에는 2200세대의 대규모 공공주택을 짓는다.
  
정부는 대규모, 중규모 택지는 내년 하반기 지구지정을 끝내고 이르면 2021년부터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지구지정이 필요 없는 소규모 택지는 2020년부터 주택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해 개발예정 지역 일대의 지가변동과 토지거래량를 감시하고, 대규모 택지 주변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조기에 지정할 방침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내년 상반기 11만호의 주택 추가공급 계획으로 수도권 주택 총 30만호 공급계획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