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CES 2019)미래차 기술의 전시장, 모터쇼같은 CES
벤츠, 전기차 EQC 공개…기아차, READ 시스템 선보여
입력 : 2019-01-03 06:00:00 수정 : 2019-01-03 18:11:4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자동차 업계에서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친환경차, 인공지능 등의 미래 기술이 각광받으면서 CES의 중요도 또한 높아지고 있다. 주요 업체들은 이번 2019 CES에서 미래차 관련 다양한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자동차는 걸어다니는(walking) 자동차인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공개한다. 현대차의 로봇 및 전기차 기술이 적용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바퀴달린 로봇이 다리를 자유롭게 이동해 기존 이동수단이 접근할 수 없었던 위험한 지형까지도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동성의 개념을 재정의하면서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다는 설명이다. 
 
기아자동차는 감성 주행의 공간(Space of Emotive Driving)을 테마로 세계 최초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선보인다.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하고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한다. R.E.A.D 시스템에는 인공지능의 머신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차량 제어 기술 등이 결합됐다.   
 
국내외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이번 CES에서 다양한 미래차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기아차의 R.E.A.D. 시스템 모습. 사진/기아차
 
현대모비스는 허공에 그린 운전자의 손짓을 인식하는 '가상공간 터치기술' 등을 소개한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내비게이션이나 오디오를 터치식으로 눌러 조작할 필요가 없다. 탑승객은 완전 자율주행 모드에서 영화를 감상하다가 손가락을 허공에 눌러 다른 영화를 선택하거나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차량 내부의 카메라가 운전자의 눈과 손짓을 인식하는 원리다.  
 
또한 유리창 디스플레이도 공개된다. 수동주행 모드에서는 평상시와 다름 없는 투명한 유리창이지만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특수 입자를 입힌 유리창에 전기를 가해 외부로부터 빛을 차단한다. 이후 정면과 옆면 유리창을 연결하면 초대형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고 사이드미러를 대체한 카메라 시스템은 차량 주변 상황을 실시간으로 송출해 유리창 하단에 보여준다. 
 
현대모비스가 선보일 '가상공간 터치기술'과 '유리창 디스플리에' 시연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해외 업체들도 다양한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더 뉴 CLA'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더 뉴 CLA에는 2018 CES에서 선보였던 혁신적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가 적용됐다. MBUX는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등 다양한 스마트 기능들이 탑재됐다. 또한 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의 첫 순수 전기차 'EQC'도 소개된다. 차량 앞뒤에 위치한 두 개의 전기 모터는 복합 출력 300kW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45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아우디는 디즈니와 협업해 이번 CES에서 '자율주행차에서 콘텐츠를 어떻게 소비할 것인가' 주제 발표를 하며, 혼다도 자율주행 작업차를 소개한다. 
 
보쉬는 보다 개선된 '일렉트로닉 호라이즌(electronic horizon)' 기술 등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 기술은 차량 시스템 및 내비게이션 시스템에 모든 차선의 지형 정보를 3D 형태로 데이터를 제공해 자동화 차량들이 차선 내 정확한 위치를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업계 관계자는 "업체들 간 미래차 주도권을 놓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센서나 배터리 기술 등 타 분야와의 융합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기존 모터쇼의 위상이 낮아지면서 CES가 자동차 분야에서 보다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벤츠가 공개할 EQC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