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 4개년, '경제 활성화' 집중
6대 ‘융합 신산업거점’ 조성…청년 미래투자기금 1천억원 지원
입력 : 2019-01-10 13:54:48 수정 : 2019-01-10 16:57:4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혁신창업과 경제민주화 정책 등을 골자로 한 4개년 계획으로 '경제 살리기'에 나선다.
 
서울시는 민선 7기 청사진 내지 마스터플랜에 해당하는 '서울시정 4개년 계획' 중에서 중점 과제 25개를 10일 발표했다. 전체 176개 과제는 11일 서울시 홈페이지와 전자책 등을 통해 공개한다.
 
이번 계획의 우선 순위는 '경제 살리기'다. 5대 목표 중 경제 성격인 '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에 중점 과제가 7개로 가장 많이 들어가있다.
 
서울시는 시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데 집중한다. 6대 ‘융합 신산업거점’을 4차 산업혁명 메카로 육성하는 사업을 본격 가시화한다. 6대 거점은 ▲홍릉의 바이오 의료 허브 ▲마곡의 R&D 융복합 ▲G밸리의 IoT 중심 산업혁신활동공간 ▲DMC의 문화콘텐츠 및 VR/AR 등 신기술 접목 고도화 ▲양재·개포의 AI, 빅데이터 등 신산업 R&D 캠퍼스 ▲마포의 블록체인·핀테크 등 금융서비스 벤처기업 육성 등이다. 앵커시설 등 지원기능을 집적하고 민간투자를 유치하고 인재를 양성한다.
 
관광 산업도 활성화한다. 서울 도심에 국내·외 관광 유관기관을 집적한 ‘서울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해 정책 시너지를 내고, 오는 2022년까지 500억 원 규모의 ‘서울관광진흥기금’을 조성해 관광산업에 안정적으로 투자한다. MICE 업체를 위한 컨설팅, 인력양성, 기술경쟁력 등을 종합지원할 ‘MICE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올해 설치하고, 동남권과 마곡에는 2025년까지 총 28만㎡ 규모의 글로벌 MICE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어려운 청년에게 투자해 경제 활동을 하는 활동을 병행한다. 4년 동안 총 1000억원 '청년 미래투자기금'을 조성해 세대간 소득격차 확대로 사회 진입이 힘든 청년이 기초자산을 형성하도록 마중물을 붓는다. 대학생을 제외한 중위소득 150% 이하 서울 거주 청년에게 취업·창업활동 등 미래자금, 생계, 임차보증금 등에 사용하도록 1인당 최대 3000만 원의 금융지원을 한다. 수혜를 받는 청년은 1년에 최대 500명이다.
 
또 청년의 시정 참여 범위를 시정 전반으로 확대하기 위해 서울시 청년 정책 담당조직인 청년청을 시장 직속으로 신설하고, 서울청년의회를 상설 거버넌스로 제도화하며 청년자율예산도 편성한다.
 
이외에도 소상공인에게 고용보험료 지원, 유급병가 부여하고 노동자 종합지원센터를 자치구마다 1곳씩 확충한다. 창동 서울아레나, 노들섬 에코뮤직파크 등 음악거점을 조성하며 도시 데이터 센서 5만여개를 서울 전역에 설치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민선7기 4년은 계속되는 혁신을 통해 담대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고, 현장에서 시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의 다양한 격차 해소로 상생발전을 이뤄나가겠다"며 "이번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을 통해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일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함께 양재 R&D 혁신허브를 돌아보고 있다.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