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호주오픈 연계 '글로벌 마케팅' 시동
입력 : 2019-01-10 15:43:51 수정 : 2019-01-10 15:43:5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호주오픈 공식 스폰서인 기아자동차가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시작으로 '2019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의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기아차는 9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기아차 및 호주오픈 관계자,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Rafael Nadal)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차량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로,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지난 2002년부터 18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호주오픈을 통해 약 5억2000만달러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올해에도 대회 개막에 맞춰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특히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호주오픈 현장의 열기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가 호주오픈과 연계한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한다. 왼쪽부터 조준수 기아차 호주판매법인장, 라파엘 나달, 크레이그 타일리 호주오픈 토너먼트 디렉터. 사진/기아차
 
기아차는 영상 크리에이터, 블로거 등 13개국 14명의 인플루언서들을 초청해 호주오픈 현장을 생생히 전달하는 '기아 서프라이즈 위크(Kia Surprise Week)' 프로그램을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다. 
 
또한 라파엘 나달 선수가 스팅어를 타고 자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색다른 재미의 온라인 영상 콘텐츠 '오픈 드라이브(Open Drive)' 등을 통해 대회 안팎의 흥미로운 모습들을 선보인다.
 
호주오픈 현장에서는 관람객이 스팅어 차량 내부에 설치된 AR 촬영 기기를 통해 나달 선수와 함께 있는 듯한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SNS에 업로드할 시 추첨을 통해 나달 싸인 라켓 등 경품을 증정하는 'AO 셀피' 이벤트 등을 실시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호주오픈은 기아차 브랜드와 함께 동반 성장해 나가는 기아차 글로벌 마케팅의 핵심"이라면서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의 브랜드와, 호주오픈 조직위가 지향하는 스포테인먼트 요소가 지속적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05년 창설돼 매년 1월 개막하는 호주오픈은 윔블던, 프랑스오픈, US오픈과 함께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로 높은 권위를 자랑한다. 특히 기존 아날로그 광고판을 대체한 디지털 사이니지 도입, 개폐식 지붕구조를 갖춘 최신식 경기장 활용 등으로 메이저대회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젊고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픈 드라이브 프로그램에 등장한 기아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모습. 사진/기아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