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걸어다니고,건물 뒷편 보여주고…모빌리티의 미래 엿보다
우주선 타고 날 듯 운전하고, 운전자 감정 맞춰 실내 공간 최적화
입력 : 2019-01-09 16:17:21 수정 : 2019-01-09 16:17:2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CES 2019에서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미래차 분야 주도권 다툼이 치열해지면서 CES는 각 업체 간 혁신기술의 전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현대자동차는 7일(현지시간)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최초 공개하고 축소형 프로토타입 작동 모습을 시연했다. 엘리베이트는 4개의 바퀴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현대차는 시연 행사에서 바퀴가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무대를 걸어다니다가 설치된 계단을 손쉽게 오르내리는 모습,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와 같이 변신하는 모습 등을 선보였다. 엘리베이트가 상용화될 경우 수색이나 구조, 교통약자 이동 편의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는 "로봇 다리가 달린 자동차가 재난 상황에서 우리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열쇠가 될지도 모른다"면서 "엘리베이트는 자동차의 한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이동수단으로서 미래 모빌리티에 큰 반향을 불어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닛산은 현실과 가상 세계를 융합해 운전자에게 '보이지 않는 것을 시각화'하는 기술인 '인비저블 투 비저블(Invisible to Visible·I2V)'을 발표했다. I2V는 차량 내외부 센서가 수집한 정보와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를 통합해 자동차 주변 상황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자동차 전방 상황을 예측하거나 건물 뒤편, 커브 구간의 상황을 보여주는 것도 가능하다.
 
자율주행 시 I2V는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보다 편안하고 즐겁게 만들어준다. 예를 들어 비가 올 때 창문 밖으로 우중충한 경치에 쾌청한 날씨의 풍경을 겹쳐서 보여줘 맑은 날에 주행하는 듯한 체험을 제공한다. 
 
우에다 테츠로 닛산종합연구소 수석 책임은 "I2V를 통해 운전자는 자신감을 갖고 운전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닛산이 CES에서 선보인 인비저블 투 비저블 시연 모습. 사진/닛산
 
아우디는 차량 실내 엔터테인먼트를 새롭게 정의했다. 아우디는 디즈니와 협업을 통해 개발한 VR 콘텐츠인 '마블 어벤져스:로켓 레스큐 런(Marvel’s Avengers: Rocket’s Rescue Run)'을 선보였다.  VR 안경을 착용하면 아우디 'e-트론'에 탑승한 승객들은 우주로 이동해 올해 봄 개봉 예정인 마블의 '어벤져스:엔드게임'에 등장하는 로켓과 함께 소행성 지대를 통과한다. 
 
자동차의 모든 움직임은 실시간 경험에 반영돼 차량이 우회전을 할 경우 가상현실 속 플레이어도 동일하게 우주선의 방향을 전환하게 된다. 만일 e-트론이 속도를 높이면 VR 속 우주선도 마찬가지로 속도를 높인다. 아우디는 향후 3년 내에 표준 VR 안경을 이용한 새로운 형태의 기술을 시장에 론칭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자동차를 가상현실 경험 플랫폼으로 통합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사진/아우디

BMW는 미래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보여주는 'BMW 비전 i넥스트(BMW Vision iNEXT)'를 공개했다. 관람객은 BMW 비전 i넥스트에 직접 탑승해 가상의 커넥티드 자율주행 경험을 최초로 체험할 수 있다. 
 
시운전 시뮬레이션은 2025년 미래 도시를 배경으로 하며,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는 방문객과 함께 하면서 안내하는 역할을 맡는다. 예를 들어 주행 중 화상회의가 있을 경우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는 운전석을 이동형 사무실로 전환시키는 '이그제큐티브(Executive)' 모드를 제안한다. 앞유리는 화상회의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보여주며, 콘트롤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유된 문서를 볼 수 있다. 
 
운전석의 스티어링 휠과 디스플레이를 제외하면 BMW 비전 i넥스트 내부에는 어떠한 스크린이나 콘트롤 버튼도 존재하지 않는다. 탑승객의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인텔리전트 기술은 시야 바깥에 존재하며, 운전자나 탑승객이 필요로 할 때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BMW i넥스트에서 화상회의 모습이 구현된 장면. 사진/BMW
 
기아자동차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소개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CES에서 '자율주행을 넘어(Beyond Autonomous Driving)' 비전에 이어 올해는 이를 한 단계 발전시켜 '감성 주행(Emotive Driving)'을 제시했다. 
 
R.E.A.D.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기존 생체 정보 인식 기술은 사전에 설계된 제어 로직에 따라 졸음이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 등에 대응하는 안전 기술이 주를 이뤘다면 R.E.A.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고객이 감정에 가장 적합한 차량 환경을 제공하는 능동적 기술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은 "R.E.A.D. 시스템은 최첨단 차량 제어 기술과 인공지능 기반 감정 지능이 융합된 결과물로 실내 공간에서의 상호작용이 화두가 될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이라며 "이 시스템은 '감각'이라는 무언의 언어를 통해 운전자와 차량 간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해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인간 중심적인 모빌리티 공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감성주행 콘셉트를 제시하면서 'R.E.A.D. 시스템'을 공개했다. 사진/기아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