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 조리하면 세균걱정 없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모두 대장균·식중독균 검출 無
입력 : 2019-01-11 10:01:53 수정 : 2019-01-11 10:01:53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면 위생지표 세균수가 전자레인지 조리 전보다 77%에서 최고 99.999%까지 현저히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8월 서울 지역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20종을 구매해 전자레인지 조리 전후에 위생지표세균수를 비교 연구해 11일 발표했다.
 
위생지표세균이란 식품의 제조, 보존, 유통 과정에서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수, 대장균군 등을 말하며, 주변 환경이나 환경 중에 노출된 식품에 광범위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검출된 세균수만으로 건강에 직접적인 위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전체 20개 제품 중 감소율별로 보면 95~99.999% 감소 13건, 90~95% 감소 2건, 85~90% 감소 2건, 80~85% 감소 2건, 77% 감소 1건으로 나타났다. 
 
조사한 편의점 도시락 20종 모두 대장균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이 안전하게 식품을 섭취 할 수 있도록 소비량이 증가하는 즉석섭취식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사와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담당한 전수진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일반적으로 표시사항에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드시는 분들이 있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식품 고유의 맛과 위생을 고려해서 표시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에 따라 조리하고 드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편의점 매대에 도시락이 진열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