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프로바이오틱스, 홍콩 진출…해외 시장 공략 가속화
올해 100만달러 수출 목표…건기식 라인업 강화로 해외 공략
입력 : 2019-01-15 15:27:50 수정 : 2019-01-15 15:27:5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원제약은 유기농 프로바이오틱스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를 통해 홍콩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유기농 인증을 획득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다. 지난해 9월 홍콩에서 열린 '2018 아시아 천연유기농 박람회(NOPA)'를 통해 첫 선을 보인 후 테스트 마케팅 과정을 거쳐 이 달 홍콩에 정식 출시됐다.
 
대원제약은 홍콩 현지의 유기농 전문 스토어, 클리닉 등의 유통채널을 통해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홍콩 단일국가로만 올해 수출액 100만달러(약 11억2000만원)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는 특허받은 유산균 '로쎌균주'와 성인과 아이의 장 환경에 따른 맞춤형 복합균주를 사용했으며, 마이크로캡슐공법을 적용해 보다 많은 유산균이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성인용과 유아용 2종으로 출시돼 누구나 섭취할 수 있고, 합성착향료, 합성감미료 등 5가지 화학첨가물도 넣지 않았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현지 브랜드가 아닌 자사 브랜드의 제품으로 홍콩 시장에 진출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프로바이오틱 유산균 외에도 신규 건기식 라인업 강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원제약은 유기농 프로바이오틱스 '장대원 네이처 플러스'를 통해 홍콩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올해 목표 수출액은 100만달러다. 사진/대원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