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 방향성, '중앙정부'→'지역' 주도
국토교통부, 국가균형발전지원단 구성·운영
입력 : 2019-01-28 11:00:00 수정 : 2019-01-28 11: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국토교통부가 국가균형발전지원단을 구성하고, 지역 주도의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
 
국토부는 균형발전 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지원단을 구성·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국가균형발전지원단은 기존 조직을 최대한 활용해 상설 태스크포스(TF)팀 형태로 운영한다. 국토부는 지자체와 지역·국책 연구기관, 관계부처 및 관련 공공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국토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협력해 지역 주도의 균형발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다. 올해부터는 지역이 기획하고 중앙정부가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300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번에 구성하는 국가균형발전지원단 그동안 취약했던 인프라, 지역계획 및 개발 등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 기능을 강화하는 등 균형발전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 역량을 높일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 주도의 균형발전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려면 여러 가지 정책 간의 조화가 필수적”이라며 “지원단을 통해 균형발전 정책 간 연계를 강화하여 국토부의 지원 역량을 한 단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균형발전지원단의 업무를 지원하는 전문기관인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지원센터는 혁신도시, 계획협약 등 국토부 균형발전 시책과 관련한 조사·연구·컨설팅·위탁 업무 등을 담당한다.
 
지원센터 지정을 희망하는 기관은 다음달 15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국토교통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방혁신균형발전추진단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신년간담회에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