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국회 정국 주도권, 설 민심에 달렸다
문희상 의장 오찬에 한국당 불참…여야, 설 연휴 이후 대응방안 모색
입력 : 2019-01-31 16:58:23 수정 : 2019-01-31 16:58: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들이 31일 국회 정상화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지만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여야 간 2월 국회 일정 논의가 설 연휴 이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각 당은 향후 정국 주도권을 놓고 설 민심 잡기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문 의장은 이날 운영위 소속 의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2월 국회 일정에 합의해줬으면 한다”며 "그게 국민의 바람이자 뜻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월 임시국회 회기가 2월 중순까지로 한 달이나, 교섭단체 간에 합의가 되면 내일이라도 2월 국회를 열 수 있다"며 "가능한 한 빨리 합의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소속 운영위원들이 청와대 항의 방문으로 전원 참석을 못하면서 여야간 의견을 모으는데 어려움이 생겼다. 이날 오찬에 참석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한국당이 오찬에 불참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다"며 "다만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 의원들은 설 연휴 이후에라도 빨리 2월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각 당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민심을 듣고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파행으로 민생·개혁 입법안이 차질을 빚으면서 이를 바라보는 국민의 여론이 싸늘하기 때문에 설 연휴 이후 조만간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과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한국당이 2월에도 국회 보이콧을 계속하며 선거제 개편 협상에 불참할 경우 선거제 개편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당초 이날 문 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모여 간담회를 하기로 했지만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5당 회동'이 무산됐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한국당이 정치파업을 중단하고 선거제도 개혁 논의의 링 안으로 들어오길 촉구한다"며 "한국당이 끝까지 협상에 참여할 의지를 보여주지 않는다면 특단의 방법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사회나 야3당에서 패스트트랙을 검토하고 있다"며 "한국당이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회 제공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