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생활 SOC', 학생·주민 공동 이용 추진"
교육부·문체부 8일 MOU…학교 운동부 제도 개선
입력 : 2019-02-07 16:47:57 수정 : 2019-02-07 16:47: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학교 부지에 체육시설 등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해 학생과 지역 주민 모두가 이용하고, 학교 시설도 주민에게 개방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에 대해 제기한 성폭행 혐의 재발을 막기 위해 협의도 진행한다.
 
교육부·문체부는 8일 경기 고양시 신일중학교에서 학생 및 지역주민 문화·체육 향유권 증진, 학교운동부 제도 개선, 평생 독자 양성 플랫폼의 구축·운영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고 7일 밝혔다.
 
양 부처는 학교를 지역 주민이 문화체육 생활을 누리는 거점으로 만든다. 우선 '학교시설 복합화' 정책을 통해 문화체육 생활 사회기반시설(SOC)을 확충할 계획이다. 학교시설 복합화는 학교 부지 내에 주민센터·체육문화시설·어린이집·주차장 등 주민편의시설 복합적으로 설치하고 학생·주민이 공동 이용하는 제도다. 주민에게 체육관·도서관·강당 등 학교 시설을 적극 개방하는 정책도 마련한다. 학교에 주민이 출입함에 따라, 벌어질 수 있는 안전·관리 문제 등을 다루기 위해 강화된 법적 근거도 뒤따른다.
 
교육부와 문체부는 또 지난달 28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중 ‘학교 운동부 제도 개선’을 위해 협력한다. 합숙훈련 등 학생선수 육성방식 개선, 전국체육대회 고등부와 전국소년체육대회 초·중등부의 통합 운영, 학교 운동부 지도자 비위행위 관리 체계 구축, 학생선수 보호를 위한 법·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10년간 ‘한 학년 한 권 읽기’ 수업 활동을 위해 도서 정보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수업 누리지원망(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외에도 학교 예술교육 활성화, 한복 교복 시범사업 추진, 영화 분야 진로체험 확대 등 모두 13가지 과제가 이번 MOU 대상이다.
 
협약 이행을 위해 과제별로 실무부서 협의체를 즉시 운영하고, 양 차관이 참석하는 이행점검회의를 반기마다 개최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국민 모두 문화·예술·체육의 가치를 누리는 사회가 포용사회 모습”이라며 “학교가 지역사회 구심점으로서 주민 모두를 위한 포용적 혁신공간으로 역할하도록 문체부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