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고 김용균 씨 빈소 조문…"진상규명해 재발 방지"
입력 : 2019-02-07 16:31:42 수정 : 2019-02-07 16:31:4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설비를 점검하던 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김씨의 빈소에서 김씨의 어머니 등 유족을 만나 "다시는 아드님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이라며 "위험한 업무를 외주화한 것도 모자라 해당 업체는 직원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등 근본적 원인이 있다. 이들을 하나하나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정규직화 문제도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단계적으로 해결해서 한 발전소에서 3명씩 사고가 발생하는 상태를 중단하겠다"며 "우선 안전시설 보강이 급하다"고 강조했다.
 
조문에는 김용균법(개정 산업안전보건법) 후속대책과 관련해 당정 간 합의를 이끈 우원식 의원과 설훈 최고위원,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 10여명이 함께했다. 우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를 없앨 수 있는 확실한 대책을 만들자는 생각으로 당정협의에 임했는데 이해관계가 복잡해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당정협의를 통해 원·하청을 불문하고 산업재해 발생 시 기관장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해달라는 요구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도 "당정이 참여하는 안전강화·고용안전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당정협의에서 내놓은 5가지 후속대책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씨의 어머니인 김미숙 씨는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 정규직화 말씀한 게 실제로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면서 "기업처벌법도 만들어 사람 죽이는 기업은 제대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