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지난해 매출 4538억 역대 최대
입력 : 2019-02-07 17:01:27 수정 : 2019-02-07 17:01:27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치과용 임플란트 전문기업 오스템임플란트(048260)는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4년 연속 두 자리 수 매출 성장률을 이어갔다고 7일 밝혔다. 
 
오스템은 지난해 매출액 4538억원, 영업이익 266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14.1%, 22.5% 증가했으며 4분기 매출액 역시 118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4.4% 증가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액을 또다시 경신했다.
 
회사는 글로벌 경기 둔화 및 어려운 국내 여건 속에서도, 임플란트 제품군의 고성장 기조가 이어지고 있고 해외시장에서의 매출 호조, 신규 사업군과 제품군의 성공적인 론칭 등으로 이와 같은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한해 국내 15.4%, 중국 17.9%, 북미 15.7%, 유럽 12.6% 등 국내 외 고른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중국 시장의 수익성 개선이 두드러졌다. 적자폭을 줄여오던 중국이 4분기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하며 올해 더 큰 폭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또한 임플란트는 물론 유니트 체어, 영상장비 등 대부분의 품목들이 10~20%대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뷰센, 휴비트 등 국내 관계사 매출액도 22.5% 성장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오스템은 해외시장 공략 가속화, 임플란트와 디지털 제품 간 시너지 효과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오는 3월 세계 최대 치과산업 전시회 '2019 독일 쾰른 국제 치과 기자재 전시회(IDS 2019)'에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OneGuide(원가이드)를 비롯해 3D진단장비 T1(티원), 밀링머신 OneMill 4x(원밀포엑스),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 군을 집중 홍보해 디지털 리더로서의 입지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영업 이익측면에서는 다소 아쉬우나 불확실한 세계 경제 속에서도 당사의 지속적인 R&D 투자와 사업 다각화가 성과로 이어졌다"며 "뛰어난 품질과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임플란트 시장 1위를 향한 도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