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독일 디자인어워드 금상 수상
승용차 부문 최고의 디자인으로 선정
입력 : 2019-02-12 11:49:31 수정 : 2019-02-12 11:49:31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투아렉이 ‘독일 디자인 어워드’에서 승용차 부문(Passenger Vehicles) 1위를 차지하며 금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디자인 어워드 심사위원단은 신형 투아렉을 기술적인 요소와 탁월한 품질에 재미 요소까지 갖춘 SUV라고 평가했다. 심사위원단 측은 “3세대로 접어든 투아렉의 디자인을 통해서 폭스바겐은 시대를 초월한 우아한 팔방미인을 제시했다”며 “형태와 기능적인 측면에서 더 바랄 것이 없을 정도로 완성된 디자인을 선보였다”고 호평했다.
 
독일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에서 폭스바겐 디자인 부문 책임자 클라우스 비숍(왼쪽)과 독일 디자인 위원회장 안드레이 쿠페츠. 사진/폭스바겐코리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열린 독일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에는 폭스바겐의 디자인 부문 책임자인 클라우스 비숍이 직접 참석해 수상했다. 비숍 디자인 부문 책임자는 “투아렉은 이미 지난 2세대에 걸쳐 스스로 증명할 여지없이 친근하면서도 확고한 캐릭터를 구축했다”며 “폭스바겐 디자인팀은 이런 투아렉의 캐릭터를 새로운 3세대에 완벽하게 반영했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디자인 DNA를 적용한 모델들이 세계적인 권위의 디자인 상을 잇따라 수상하면서 폭스바겐 디자인이 호평을 받고 있다.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 역시 유럽의 권위 있는 디자인 상 중 하나인 ‘2017 골든 스티어링 휠’에서 중형 프리미엄 부문 최고 모델로 선정됐다. 당시 심사위원단은 아테온이 고급스러운 섀시 튜닝, 훌륭한 엔진과 스티어링 감각을 갖춘 팔방미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국내에서도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19 올해의 디자인’ 상을 수상한 바 있다.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