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단체 '타다' 고발에 뿔난 쏘카…"법적 조치 등 강력 대응"
입력 : 2019-02-18 17:16:42 수정 : 2019-02-18 17:27:0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서울개인택시조합 등 택시 단체가 '타다'를 검찰 고발한 건과 관련해 쏘카가 '법적 조치'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 중인 VCNC는 "(택시단체의) 일부 근거 없는 무차별적 고발 행위에 대해 무고죄, 업무방해죄 등 법적 조치를 고려한 강력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VCNC는 쏘카의 자회사다. 
 
VCNC는 "타다는 적법한 플랫폼"이라 강조하며 "지난해 10월 시작 이후 서울시·국토부에서 언론 등을 통해 여러 차례 이같이 공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에 접수된 '타다 허가여부'에 대한 민원 문의에 서울시 공식 답변 내용 역시 '타다는 합법적 서비스'라고 재차 인증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차순선 서울개인택시조합 전 이사장 등 전·현직 조합 간부 9명은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를 지난 11일 중앙지검에 고발한 상황이다. 타다가 운전자를 고용해 11인승 승합 렌트카에 여객을 운송하는 행위를 저질러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4조와 제34조를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VCNC는 이러한 고발에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회사는 "타다 드라이버와 이용객 보호를 최우선으로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8만여 드라이버가 타다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기회를 살리고 있고 30만 이용자가 타다를 통해 필요한 이동을 해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계 최초 택시·모빌리티 협력 서비스를 출시했고 이같은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웅 쏘카 대표. 사진/뉴시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