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손혜원 땅 의혹' 문화재청·목포시청 압수수색
목포시 '문화재 거리' 지정 경위 담긴 문건 확보 나서
입력 : 2019-02-19 14:36:31 수정 : 2019-02-19 14:36:31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원 손혜원 의원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문화재청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일)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대전광역시 서구에 있는 문화재청과 전라남도 목포시의 목포시청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목포시 '문화재 거리' 지정 경위 등이 담긴 자료 확보에 나서고 있다.
 
앞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8일 손 의원을 직권남용 및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했다.
 
고발장을 접수한 남부지검은 지난달 24일 해당 사건을 금융범죄 등을 전담하는 형사6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
 
손 의원은 친척과 지인 등을 거쳐 목포 문화재거리 부동산 다수를 매입한 의혹을 받는다. 손 의원은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관련 의혹을 보도한 SBS 기자들을 12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지난달 23일 오후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의혹 해명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