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정부 사립유치원 정책은 공산주의"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총궐기 대회' 진행…주최 추산 3만·경찰 추산 1만1천
입력 : 2019-02-25 18:21:21 수정 : 2019-02-25 18:21:2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정부의 유치원 회계 투명화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했다.
 
한유총은 25일 국회 맞은편에서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집회엔 주최 추산으로 3만명, 경찰 추산으로 1만1000명의 사립유치원 원장과 교사 등이 참여했다.
 
이덕선 한유총 시장은 대회사를 통해 "유아교육 종사자들은 유아교육의 사망 선고식에 참석하기 위해 모였다"라며 "이번 유아교육 사망은 박용진과 유은혜 그리고 좌파집권당에 의한 명백한 고의적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세청장, 공정거래위원장, 교육감, 경찰청장을 동원해 우리를 범죄자 취급하고 비리 프레임을 덧씌웠다"며 "유아교육에 대해 국가가 책임지는 나라는 공산주의"라고 발언했다.
 
이번 시위는 다음달 정부 교육 회계시스템 '에듀파인'의 사립유치원 도입을 앞두고 열렸다. 에듀파인은 급식운영비, 물품구입비 등 모든 회계정보를 투명하게 공시하는 시스템이다.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 개정으로 원아 200인 이상 대형 유치원은 오는 3월부터 에듀파인을 의무 사용해야 하며, 200인 미만 유치원엔 내년 3월부터 적용될 계획이다. 한유총은 그동안 사립유치원에 맞는 프로그램이 아니라는 명분을 내세워 에듀파인 도입을 반대해왔다.
 
다만 한유총은 이번 집회는 에듀파인 반대 목적이 아니고 선을 그었다. 한유총 관계자는 "에듀파인에 무조건 반대하는 게 아니고, 사립에 맞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수 있다"며 "이번 집회는 대화·협의 없이 강제 적용되는 시행령과 '박용진 3법'에 반대하는 집회"라고 말했다.
 
이번에 총궐기 대회 참석자들이 문제삼은 시행령 내용은 폐원 요건 강화, 규칙 위반 행정처분의 모호성, 교육당국의 유아 배치 권한 등이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유아교육 사망선고 교육부 시행령 반대 총궐기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