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호주서 시드니 2층 전동차 42량 수주…826억 규모
해외시장 추가 수주로 2층 철도차량 글로벌 경쟁력 제고
입력 : 2019-03-04 09:20:09 수정 : 2019-03-04 09:20:18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현대로템이 지난 2016년에 이어 호주에서 2층 전동차 사업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지난달 17일(현지시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교통부와 시드니 2층 전동차 42량, 826억원 규모의 납품 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16년 8월 8894억원에 수주한 시드니 2층 전동차 512량 납품 사업의 추가 물량으로, 전체 차량이 모두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며 올해 초도 편성이 납품된다. 이번에 수주한 시드니 2층 전동차 42량은 기존 512량과 함께 납품돼 시드니를 중심으로 뉴사우스웨일스주 교외지역을 오가는 광역철도 구간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이 수주한 호주 시드니 2층 전동차 조감도.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은 이번 수주를 통해 2층 철도차량 부문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2006년 캘리포니아 2층 객차 107량, 2008년 보스턴 2층 객차 75량, 2009년 ITX-청춘 2층 전동차 64량 등 국내외에서 다양한 2층 철도차량 사업을 수주하며 사업 수행 실적을 쌓았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호주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2층 철도차량 사업을 수주하면서 해외에서 2층 철도차량 부문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며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을 납품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