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월 31만3172대 판매…팰리세이드 두달 연속 순항
입력 : 2019-03-04 16:04:20 수정 : 2019-03-04 16:04:2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5만3406대, 해외 25만9766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172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판매는 6.4% 증가, 해외 판매는 0.9%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1837대 포함)가 7720대 팔리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쏘나타 5680대, 아반떼 4973대 등 세단은 총 1만9327대 판매됐다. 
 
RV에서는 싼타페가 7023대, 팰리세이드 5769대, 투싼 2638대 등 1만7457대가 팔렸다. 특히 팰리세이드는 1월 5903대에 이어 2월 5769대로 6000대에 육박하는 실적을 이어갔다. 
 
현대자동차는 2월 전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172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팰리세이드는 두 달 연속 6000대 가까운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는 4143대가 판매됐다. '2019 올해의 차' 등 각종 글로벌 자동차 전문 기관에서 호평을 받는 G70는 전년 동월 대비 23.4%의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해외 실적은 유럽 및 중남미 등 신흥 시장에서의 판매 위축 등으로 0.9% 감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 RV 모델들이 국내 판매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해외 시장의 경우 권역별 자율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