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후폭풍' 민주-한국 윤리위 맞불 제소
민주 "나경원 국가·국민 모독"…한국 "이해찬·홍영표, 발언 방해"
입력 : 2019-03-13 18:00:00 수정 : 2019-03-13 18: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놓고 여야가 국회 윤리위원회 맞제소에 나서는 등 후폭풍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표 발의한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128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은 징계안을 통해 "나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대통령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했다"며 국회법 제25조(품위유지 의무), 제146조(모욕 등 발언 금지), 국회의원 윤리강령 제1호 및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 제2조(품위유지)를 현저하게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한국당은 국회법 제147조(발언 방해 등의 금지)의 사유로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맞제소했다. 전희경 대변인과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마친 뒤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른 민주당 의원들이 방해한 부분도 앞으로 면밀히 검토해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며 "제 연설은 자유와 헌법가치를 이야기한 것이다. (이를 제소한) 정부여당의 모습은 한마디로 마이동풍 정권이자 견강부회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13일 오전 국회 의원과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