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행안부, 초등학교 통학로 확보 추진
1834곳 중 848곳 상반기 설치…통학버스 안전 강화
입력 : 2019-03-14 13:20:28 수정 : 2019-03-14 13:20:2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등하굣길 안전 강화를 위해 학교 주변 보도 설치를 확대한다. 통학버스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를 주기 점검하고, 위치 확인 서비스를 확대한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14일 오전 대전 서구 탄방초등학교에서 ‘안전한 통학환경 개선을 위한 학교현장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간담회에서 양 부처는 오는 6월까지 보도가 없는 초등학교 주변 도로 1834곳 중 848곳에 통학로를 설치하기로 했다. 좁은 도로폭 등 이유 때문에 당장 통학로 확보가 어려운 986곳은 오는 2020년까지 학교 담장·부지를 뒤로 물려 공간을 마련하는 등 학교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부지를 제공해 보행로를 마련한 학교들을 우수사례로 홍보할 계획이다.
 
교내 출입 차량과 학생의 동선이 겹치는 학교 4793개교는 보도와 차도를 분리한다. 교문 출입구에서 차량과 학생간 동선 분리하거나, 주차구역과 겹치는 학생 보행 동선을 개선하고, 주차장 등 차량 통행유발 시설의 위치 조정하는 식이다.
 
통학버스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버스 내 갇힘 사고를 막기 위해 전체 통학버스에 설치된 어린이 하차확인장치(Sleeping Child Check)를 교육청·지방자치단체·경찰청 등 관계기관이 주기 점검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10억원을 들여 통학버스 위치알림 서비스의 적용 범위를 기존 500대에서 1200대로 확대한다. 어린이 승·하차 정보와 위치 정보를 교사·학부모에게 실시간 문자 제공하는 내용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부지를 활용해 안전한 통학로 확보에 힘써준 탄방초 사례가 확산돼 학생이 안전하고, 학부모가 안심하는 통학 환경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교육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대전 서구 탄방초 주변 통학로에서 교통지도를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