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이어 현대해상도 토스뱅크 컨소시엄 '불참' 선언
현대해상 "토스뱅크 사업방향과 지향점 달라"
입력 : 2019-03-21 17:58:28 수정 : 2019-03-21 17:58:28
[뉴스토마토 문지훈·김형석·신병남 기자]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준비 중인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신한지주(055550)(신한금융지주)가 불참을 선언한데 이어 현대해상(001450) 등 다른 주주 후보들도 불참을 결정했다.
 
토스뱅크 주주 후보들의 컨소시엄 연쇄 이탈로 최대주주 역할을 맞은 비바리퍼플리카는 예비인가 신청 마감을 1주일 가량 앞두고 새로운 주주를 영입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다.
 
신한금융은 21일 오전 토스뱅크 컨소시엄 불참을 밝힌데 이어 현대해상도 이날 정오께 토스 측에 컨소시엄 불참 결정을 전달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토스뱅크가 추진하려는 사업방향과 현대해상의 방향이 맞지 않아 컨소시엄에 참여하기 않기로 최종 결정하고 컨소시엄 측에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현대해상이 컨소시엄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는 신한금융의 불참 이유와 같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의 사업방향으로 스타트업 업권의 문화와 비즈니스 모델이 반영된 '챌린저 뱅크'를 내세웠다. 챌린저 뱅크는 기존 은행의 사업모델과 달리 특정 분야에 집중하는 소규모 특화은행을 뜻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비바리퍼블리카 측에서는 중소기업을 비롯한 소상공인 등 한 분야에 집중하는 사업모델을 추진하려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한금융과 현대해상은 이와 달리 생활 플랫폼 분야의 대표 사업자들이 참여해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가 은행과 결합하는 '오픈뱅킹' 기반의 사업모델을 희망했다.
 
신한금융에 이어 현대해상도 이탈을 결정하면서 직방을 비롯한 캐시노트 등도 토스뱅크 컨소시엄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신한금융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불참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날 서울 중구 기업은행(024110) 본점에서 열린 혁신금융 비전선포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신한금융의 불참이) 다소 의외"라며 "(인터넷전문은행을) 잘 영위할 수 있는 신청자들이 신청하기를 바란다. 예비인가 접수 후 안정성이나 혁신성, 수익성 전망 등 심사항목에 따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사진/각사
 
문지훈·김형석·신병남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금융 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