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투약 의혹' 병원 압수수색
입력 : 2019-03-23 20:52:51 수정 : 2019-03-23 20:59:54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는 성형외과 의원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23일 "이 사장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 의혹과 관련해 강남 H성형외과 의원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마약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H성형외과 의원 내에 있는 진료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앞서 한 언론은 최근 2016년 1∼10월 H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진술을 인용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 사장 측은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그러나 지난 21일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서 사건을 이첩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날 오후 2시30분부터 광역수사대와 강남서, 강남보건소 인원들로 구성된 합동 조사팀을 이 사장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진 강남 H성형외과로 보내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H성형외과 의원을 상대로 프로포폴 투약 기록 등을 임의제출 할 것을 3회에 걸쳐 요구했으나 의원 측이 환자 정보에 대한 비밀준수 의무 등을 이유로 거부하자 결국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지난 22일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의 H 성형외과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