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입주폭탄 집중포화…지방과 집값 차이 줄일까
입력 : 2019-03-27 14:41:35 수정 : 2019-03-27 14:41:35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서울에 아파트 입주물량이 집중되면서 가격을 누르고 있다. 지방과 집값 차이가 좁혀질 만도 하지만 지방은 더욱 침체 국면이라 벌어진 간격을 좁히기 어려워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 입주물량은 지난해보다 덜하지만 서울은 역대급이다. 전방위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등이 맞물려 매매 및 전셋값 하락세가 길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 조사 결과,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지난해 439357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올해는 346808가구로 줄어들 것이 점쳐졌다. 반면 서울은 지난해 34703가구에서 올해 38503가구로 늘어날 것이 예상됐다.
 
송파헬리오시티 입주 폭탄 사례처럼 앞으로도 매매 및 전셋값을 누르는 입주 물량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서울 집값 폭등에서 비롯된 강력한 주택 규제는 이러한 공급량에 힘입어 효과를 거두는 듯 보인다. 하지만 지방과의 양극화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이 서울 집값을 문제 삼는 본질이란 관점에서 해당 측면 성과는 여전히 미미해 보인다.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단지 입구에 이삿짐업체 차량이 드나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의 월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해 3월 지방보다 5억원 정도 높았는데 올해 26억원 가까이 벌어져 있다. 서울 강남으로 좁히면 지난 2월 가격 차이는 약 74200만원이나 된다. 역시 지난해 364000만원보다 훨씬 벌어진 격차다. 지방 산단의 경기 부진과 전국적인 대출규제 등으로 인해 지방의 가격 낙폭이 커진 탓으로 해석된다.
 
서울은 내년에도 4만 가구 안팎의 입주물량이 예측되고 있다. 따라서 당분간 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란 게 다수의 관측이다. 다만 내후년에는 입주물량이 급감할 가능성으로 다주택자의 버티기가 이어지면서 어느 정도 급매물이 처리된 후에는 반등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부동산 시장 관계자는 입주량이 많다 보니 정확히 어떤 규제가 효과를 보고 있는지 판별이 안 된다라며 지금처럼 전방위 규제를 유지하는 것에는 경기 침체 우려가 있는 만큼 지방은 규제를 풀어준다거나 먼저 공급된 물량을 우선 처리하도록 공급 조절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