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포항지진 피해 주민 위해 추경 지원·특별법 검토"
입력 : 2019-03-28 21:05:04 수정 : 2019-03-28 22:54: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경북 포항의 지진피해 복구 예산을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고 피해보상과 지역재건을 위한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포항지열발전소지진대책특별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책임 있는 자세로 포항지진 피해에 대한 신속한 지원과 공동체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 다할 것이고, 필요성을 고려해 이번 추경에서부터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장은 "경제성이나 안전성에 대한 검증 없이 무리하게 지열발전이 추진된 배경을 찾아보겠다"며 "이미 국민감사가 청구됐고 산업부도 공익감사를 청구했다"며 감사원에 철저한 감사를 당부했다.
 
포항지열지진특위 위원장을 맡은 홍의락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고 당시에는 자연재해를 전제로 지원 예산을 짰는데 지진이 지열발전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온 이상 인재로 볼 수밖에 없다"며 "향후 지원 콘셉트를 어떻게 다르게 가져갈 것이냐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포항 지진피해 후속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비록한 참석자들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포항지열발전소지진대책특별위원회의에서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