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해외사업부문, 한국지엠 협신회·우즈오토와 MOU
입력 : 2019-03-29 10:24:52 수정 : 2019-03-29 10:24:5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GMI(GM International·GM 해외사업부문) 구매부문이 우즈오토(UzAuto), 한국지엠 협신회와 우즈베키스탄 자동차 산업발전과 부품공급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27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날 인천 부평에 위치한 GM 아태지역본부에서 GMI, 협신회, 우주오토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쟈니 살다나 GMI 구매부문 부사장, 마르시오 루콘 한국지엠 구매부문 부사장, 우므루자코브 샤브카트(Umurzakov Shavkat) 우즈오토 회장, 슈쿠로브 아지즈(Shukurov Aziz) 우즈오토 부회장,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우즈오토의 차세대 신차종 개발에 국내 부품 협력사들의 참여와 이를 위한 상호협력 및 사업 확대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향후 국내 부품 협력사들은 우즈베키스탄 부품 국산화 활동 지원과 함께 우즈베키스탄 시장을 위한 부품공급 등 사업 확장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게 됐다. 
 
왼쪽부터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쟈니 살다나 GMI 구매부문 부사장, 우므루자코브 샤크타크 우즈오토 회장. 사진/한국지엠
 
살다나 부사장은 “우즈베키스탄의 내수시장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내 자동차 부품 협력사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부품 협력사들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확대 및 우즈베키스탄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샤브카트 우즈오토 회장은 “작년 한국지엠와 국내 부품 협력사의 도움으로 22만대 생산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우즈오토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지원 하에 올해 25만대의 생산 및 판매를 계획하고 있고, CIS 국가 및 러시아 등에 수출 재개를 추진하고 있는 등 사업 환경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샤브카트 회장은 참석한 부품 협력사 대표들에게 우즈오토의 차세대 신차종 개발 계획을 설명한 뒤 국내 부품 협력사의 적극적 참여를 제안하면서 오는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예정된 신차종 개발 워크숍에 국내 부품 협력사들을 초청했다.
 
문승 협신회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지엠 협력사들이 우즈베키스탄의 자동차산업 발전과 성장에 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한국지엠 협력사들은 최고의 품질 및 강력한 경쟁력을 갖춘 부품을 제공하면서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