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D-4…이해찬·황교안, 통영·고성 찾아 지지 호소
입력 : 2019-03-30 15:47:35 수정 : 2019-03-30 15:47: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나흘 앞둔 30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자유한국당 한국당 대표는 각각 경남 고성군과 통영시를 찾아 자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고성군 고성읍 고성시장에서 민주당 양문석 후보와 함께 지지인사를 한데 이어 고성읍 왕약국 앞으로 이동해 지원유세를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선거는 ‘고성 경제를 누가 살릴 것이냐’가 가장 중요한 기준”이라며 “통영·고성에서 지난 10년 동안 2만4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양문석 후보는 지금부터 시작해 일자리를 만들 것을 공약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집권여당이 양 후보와 더불어 이 지역에 일자리 1만개를 반드시 만들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이 지역은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지역인데 이것이 4월4일로 끝난다. 저 이해찬이 이름을 걸고 반드시 고용위기지역 기간을 연장하겠다는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고성지역이 발전하려면 대통령, 장관, 국회의원, 군수가 손발이 맞아야 한다”며 “양 후보가 국회의원이 되면 예결위에 배정하고 당정협의를 통해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여러분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뽑고 김경수 지사를 뽑으니 이 지역에 KTX가 온다”며 “이 지역 국회의원이 도지사·중앙정부와 당과 협의를 해서 KTX를 가져오게 된다. 가능한 빨리 가져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걸 약속드린다”고 언급했다.
 
황교안 대표도 이날 오전 같은 당 정점식 후보와 함께 통영시 용남면 두창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통영 복음신협 그라운드 골프대회'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일일이 인사하며 소중한 한 표 행사를 부탁했다. 황 대표는 골프대회에 참석한 선수, 임원들에게 다가가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말꾼이 아닌 일꾼 정점식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30일 오전 경남 고성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사진 오른쪽)가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통영·고성 선거구에 출마한 양문석 후보와 함께 유세차량에 올라 환한 웃음으로 시민들에게 화답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사진 왼쪽)는 경남 통영시 한 그라운드 골프대회장을 방문해 같은 당 정점식 후보의 지원유세를 이어갔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