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서 벨로스터 2만여대 리콜
입력 : 2019-03-31 06:59:03 수정 : 2019-03-31 06:59:0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과 캐나다에서 판매된 벨로스터 2만여대에 대해 엔진결함 문제로 리콜한다. 
 
현대차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벨로스터 2만여대의 리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엔진 내 실린더에서 연료 조기 점화 이상으로 과도한 압력 등이 발생해 차량이 갑자기 정지하거나 불이 붙을 수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이번 리콜은 2013년 생산된 벨로스터 1.6 가솔린 엔진에만 해당되며, 과거 현대차와 기아차가 엔진 결함에 따른 리콜과는 다른 사안이라고 보도했다. 
 
현대차는 5월13일부터 해당 차량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리콜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