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뉴욕 하늘길 취항 40주년 맞아"
1979년 3월 29일 운항 시작… 연간 49만 명 이용
입력 : 2019-03-31 11:21:45 수정 : 2019-03-31 11:21:45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대한항공은 뉴욕 하늘길에 취항한 지 40주년을 맞아 지난 29일 미국 뉴욕 존F.케네디(JFK) 국제공항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감사의 의미로 이날 뉴욕 JFK 공항에서 40번째로 탑승 수속하는 승객에게 인천 왕복 일반석 항공권을 경품으로 증정했다. 또 개별 승객 이름이 적힌 감사 카드와 함께 탑승객 전원에게 에코백 등을 선물해 큰 호응을 얻었다.
 
행운의 주인공 류주성씨(가운데)가 대한항공 정병섭 뉴욕여객지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심종헌 뉴욕공항지점장(왼쪽에서 두 번째), 객실승무원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979년 3월 29일 뉴욕 노선을 개설하고 주 3회 운항을 시작했다. 해외 교류가 드물었던 1970년대 태극마크가 그려진 국적기는 해외 동포들에게 조국을 느끼게 해주는 매개체 역할을 했다고 대한항공은 자부했다. 
 
이후 뉴욕 노선은 1986년부터 주 10회로 증편하는 등 점진적으로 발전했다. 현재는 연간 49만 명을 수송하는 주요 노선으로 성장했다. 이는 미주 취항 노선 중 수송객이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대한항공은 현재 뉴욕에  407석 규모의 A380 여객기를 투입해 주 14회 정기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