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50 7호기 도입… "기재 경쟁력 강화"
올해까지 A350 항공기 총 10대 확보
입력 : 2019-04-02 09:02:50 수정 : 2019-04-02 09:02:50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인 A350 7호기를 2일 도입했다고 밝혔다.
 
A350 항공기는 4월 말부터 미주 서부 지역인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3개 장거리 노선과 상하이(푸동), 싱가포르 등 중단거리 노선에 새롭게 투입돼 매일 운항한다. 하반기에는 호찌민, 광저우 등 노선에 추가 도입을 검토해 수익성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 7호기를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지난해까지 총 6대의 A350 항공기를 도입해 현재 인천발 런던·뉴욕·하노이·오사카 등의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A350이 투입된 노선은 작년 한해 93만명 이상이 탑승해 연평균 탑승률 80%를 웃돌며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항공기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는 이번 7호기에 이어 4월 중순 8호기를 도입하고 하반기에 2대를 추가 도입, 총 10대의 A350 기단을 보유하게 된다.
 
한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와 비교해 앞뒤 좌석 간격이 7~10cm 넓고, 차세대 엔진 장착과 공기역학적 설계로 연료효율성이 25% 높다. 친환경 설계를 통한 소음과 탄소배출도 25% 줄이고, 기내 습도는 5% 높인다. 또 국내 유일 기내 인터넷 서비스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 제공 등의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