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박영선·김연철 이르면 8일 임명
한미회담 전 개각완료 방침…국회, 문성혁 청문보고서 채택
입력 : 2019-04-02 17:30:57 수정 : 2019-04-02 18:35: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두 후보자의 지명 철회와 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 등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어 한동안 정국이 급랭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는 2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보고서는 전날 국회를 통과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두 후보자의 임명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박영선·김연철 후보자의 청문보고서에 대해선 재송부 시한을 8일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0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DC로 출국하고 9일 국무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보인다. 8일까지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임명을 강행하고 9일 새 국무위원들과 회의를 해 한미 정상회담 전 개각을 둘러싼 잡음을 털고 가겠다는 복안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이같은 움직임에 야당은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박영선·김연철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조국·조현옥 수석도 당장 경질하라"며 "이와 같은 조치 없이는 앞으로 국회에서 원만한 협조를 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역시 "김연철, 박영선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 자진사퇴도 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다만 한국당과 바른당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보고서를 채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 4일 열리는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인천 연수구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