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2019 골든블루 위너스리그 개최
입력 : 2019-04-15 15:04:00 수정 : 2019-04-15 15:04:00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골프존은 국내 유일 남녀 혼성 스크린골프 대회 '2019 골든블루 위너스리그'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2019시즌 총 4개의 대회가 진행될 예정인 '위너스리그'는 △남녀 프로 간의 매치 플레이 △남녀 프로가 2인 1조로 한 팀을 이뤄 경쟁하는 팀플레이 등 남녀 프로가 스크린골프로 함께 펼치는 다양한 경기방식을 도입해 눈길을 끈다. 
 
'2019년 골든블루 위너스컵 1차 대회'는 오는 20일 대전 유성구 소재 골프존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총상금 7000만 원(우승상금 1500만 원)의 이번 대회는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시드 없이 전국 골프존 매장에서 예선을 거쳐 결선 1, 2라운드 60명(상위통과자 남녀 각각 30명)의 선수들이 하루 동안 승부를 겨룰 예정이다. 경기 순위는 결선 1, 2라운드 스트로크 성적을 합산해 결정하며 남녀 2인 1조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결선은 투비전 프로(TWOVISION PRO. 일반 모드) 시스템으로 진행된다. 경기 방식은 예선과 결선 모두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지며, 대회 코스는 남녀가 공평하게 경기를 진행할 수 있는 남양주 해비치 CC이다. 갤러리 입장이 가능하다.
 
또한, SNS(GTOUR 인스타그램, 골프존 페이스북)를 통해 '롱기스트를 맞춰라' 이벤트가 진행된다. 당첨자 10명에게는 '1879 와인'이 제공된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