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협동조합 “르노삼성 사태 조속히 해결돼야”
입력 : 2019-04-18 09:30:01 수정 : 2019-04-18 13:41:3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갈등의 장기화로 인한 자동차 부품산업의 생태계 붕괴와 고용대란을 막기 위해 경영진과 노조가 조기에 경영 정상화를 이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18일 “국내 자동차산업은 위기에 처해있으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2011년을 정점으로 수년째 감소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중국, 미국 등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에서 한국산 자동차의 시장점유율이 하락하고 현지 해외 생산량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결과 한국 자동차산업의 위상은 지난 2016년 인도에 밀려 세계 6위로 내려 앉았으며, 지난해에는 멕시코에 6위 자리도 내어주고 7위로 밀려났다”면서 “국산차의 경쟁력 약화 영향이 고스란히 자동차 부품업체로 전이돼 완성차 업체 매출액의 절반에 가까운 부품을 생산·납품하는 협력업체 또한 매출액 감소, 가동률 저하 등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이 누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이 르노삼성 노사에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호소했다. 사진/르노삼성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르노삼성 파업 장기화 여파로 협력 부품업체의 유동성 위기 및 부품 공급망 붕괴가 우려된다고 호소했다. 
 
조합은 “부산·경남 지역 경제를 대표하고 있는 르노삼성의 임단협 타결 지연으로 협력 업체는 물론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노심초사 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말부터 진행된 르노삼성 노사갈등에 따른 불안정한 공장가동과 생산량 감소로 협력 부품업체들은 이미 수천억원에 달하는 납품손실을 겪었고 잦은 휴업과 단축근무로 인해 근로자들은 임금 감소에 시달리다가 직장을 떠나고 있는 안타까운 처지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또, “르노삼성의 경영진과 노조는 노사공멸의 갈등을 끝내고 조속한 협상타결로 사태를 해결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며 “자동차 산업은 부품 및 소재 등 전후방 연관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물론이고 고용유발효과도 매우 크다”고 언급했다. 
 
이어 “노사의 협상 타결이 늦어져 신차 수출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으며, 만약 미배정된다면 생산량 감소로 공장가동을 축소해야 되고 결국 고용도 유지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노사는 긴박감을 갖고 신차종 배정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조기 사업 정상화에 협력해 신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뤄 주기시를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