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가족과 함께하는 역사기행 실시
입력 : 2019-04-22 11:00:26 수정 : 2019-04-22 11:00:3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는 노동조합 주관으로 조합원과 가족들이 함께 하는 역사기행 행사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일 전라북도 전주시 한옥마을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쌍용차 조합원 가족 250여명이 참가했다. 
 
행사에 참여한 가족들은 조선 태조의 어진(초상화)을 모신 경기전, 한국 천주교의 성지 전동성당 등 한옥마을 구석구석을 전문 해설사와 함께 둘러보며 곳곳에 살아 숨쉬는 역사와 한국 전통 건축미를 감상하며 함께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쌍용차는 지난 20일 전주 한옥마을에서 노조 주관으로 역사기행 행사를 실시했다. 사진/쌍용차
 
전통과 역사의 도시 전주는 후백제의 수도였으며 조선을 건국한 태조의 본향으로, 조선 왕조의 뿌리다. 그 중에서도 전주 한옥마을은 한옥과 함께 한복 입기, 다례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명소이기도 하다.
 
한편, 쌍용차 노사는 선진 노사문화 구축 및 조합원 가족의 화목과 공감대 형성 등을 위해 매년 봄, 가족과 함께 하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그외에 임직원 가족 공장 초청행사 및 임직원 자녀 대상 영어캠프 등 다양한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조합원들이 가족과 함께 주말나들이를 겸한 역사공부 시간이 됐다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며 “앞으로도 워라밸 실현은 물론 조합원들의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유대감 강화를 위해 조합원과 가족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