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술이부작’ 전시회 개최
이응노, 권혁, 오수환 등의 작품 20여점 전시
입력 : 2019-04-24 11:21:07 수정 : 2019-04-24 11:21:22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부산은행이 본점 1BNK아트갤러리에서 옛 것의 아름다움과 그것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예술을 만나볼 수 있는 술이부작(述而不作)’()을 오는 711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술이부작은 선조의 말을 전하되 지어내 쓰지 않음을 뜻하는 말로 전시회는 우리 선조들이 만든 아름다움을 본인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작품을 구축한 현대작가 8인의 작품 20여 점이 공개된다.
 
문자추상(1973 )’은 한글과 한자를 현대미술의 영역으로 옮겨 서예적 추상이라는 독창적 세계를 창조한 고암 이응노 화백의 작품으로 작가는 한글과 한자의 자모와 획을 이용해 자연과 인간이 가진 수려함을 표현했다.
 
권혁 작가의 ‘109항아리(2018 )’는 항아리가 가지고 있는 소박하고 담백한 아름다움을 오래되고 낡은 도자기 빛깔과 화려한 듯 깊이 있는 단색의 배경으로 그려 과거와 현재의 조화를 표현한 작품이다.
 
오수환 작가의 ‘Variation(2009 )’은 거칠게 칠한 바탕과 일필휘지로 그려놓은 선의 대비를 통해 동양화의 여백의 미와 서양화가 가진 추상의 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전시회에는 전통 한복을 재해석해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한국의 미를 표현한 한복 브랜드 차이킴의 의류를 전시하고 한복을 착용해 볼 수 있는 시착 이벤트도 진행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4월부터 본점 대강당에서 클래식 및 국악,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무료로 진행하는 워라밸 컬처 in 부산을 실시해 현재까지 16000여명이 관람하는 등 부산지역 문화예술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김수진 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큐레이터는 우리 선조들의 아름다움과 그것을 본받아 재구성된 현대미술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암 이응노 문자추상(1973). 사진/부산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