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대학 30곳 선정
234억원 지원…성인학습자 친화 정책에 고배점
입력 : 2019-04-28 09:00:00 수정 : 2019-04-28 09: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교육부가 대학 30곳의 평생교육 과정에 234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2019년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선정 대학은 총 30곳이며 일반대학은 전년보다 2곳 증가한 23곳, 전문대학은 7곳으로 올해부터 지원받는다.  대학들이 제출한 운영 규모는 108개 학과, 학생 3732명이다. 신청 대학은 일반대학 38곳, 전문대학 9곳 등 총 47곳이다.
 
대학 선정은 고등평생교육체제 확산을 위해 권역별 거점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일반대학을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명지대·아주대·한성대·동국대·경희대·서울과학기술대·동덕여자대 △충청권 한밭대·호서대·청운대·한국교통대 △강원대경권 대구한의대·가톨릭관동대·경일대·한라대 △호남제주권 제주대·순천대·조선대·전주대 △동남권 영산대·부경대·동명대·동서대다. 전문대도 각 권역별로 1~2곳 분포했으며 명지전문대·서정대·송호대·성덕대·군장대·목포과학대·동의과학대다.
 
성인친화적인 정책을 운영할 수 있는 대학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평가 배점을 보면, 100점 만점 중 성인학습자 친화형 학사 운영·교육과정·평생교육 인프라가 55점을 차지했다.
 
성인친화적 교육은 과목을 성인에게 맞추거나, 학습 부담을 줄여서 교육 기회를 실질적으로 확대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교육부가 제시한 구체적인 예시로는 융합전공제, 학습경험인정제, 집중이수제가 있다. 학습경험인정제는 재직 경력을 학점으로 인정하는 제도, 집중이수제는 특정 시기에 수강 과목을 집중시키는 정책으로, 직장 등으로 시간이 모자란 성인 학습자를 배려하는 취지다.
 
아울러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체제 특성상 실용적인 과목이 대부분이었다. 교육부는 성인학습자 적합 직무, 4차 산업혁명 유망직종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대학의 자체 수요 조사에서도 실용적인 과목이 두드러졌다는 설명이다. 부동산·건설 내지, 복지, 스포츠·건강, 공학, 뷰티 산업 등이 선정됐다. 교육부 예시처럼 '융합'이 명칭에 들어가는 과목들도 상당수 있었다.
 
지원금은 총 234억원으로,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운영형태, 운영 규모 등을 고려해 차등 교부할 예정이다. 적게는 약 2억원, 많게는 12억원이다.
 
교육부는 선정 대학이 평생교육체제 안착과 활성화를 원활하게 추진하도록 다음달부터 착수 컨설팅을 실시하고, 6월에 사업협약을 맺어 사업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 대은 상호 협의체를 꾸려 공동 홍보, K-MOOC 공동 교과목 개발, 우수 사례 발굴·확산 등 대학 평생교육체제를 확산하는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6월 동의과학대 평생교육원이 개최한 '2017학년도 특성화전문대학 육성사업 민간자격증과정' 개강식 모습.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