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영업비밀 침해' 소송건 LG화학에 "정당한 영업활동" 반박
SK이노베이션 "국내 이슈를 외국서 제기해 국익 훼손도 우려"
입력 : 2019-04-30 11:55:55 수정 : 2019-04-30 11:56:53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서 LG화학이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한 것과 관련해 "기업의 정당한 영업활동에 대한 불필요한 문제 제기"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30일 입장자료를 내고 "국내 이슈를 외국에서 제기함에 따른 국익 훼손 우려 등의 관점에서 먼저 유감을 표한다"면서 "향후 LG화학이 제기한 문제들을 명확하게 파악해 필요한 법적인 절차들을 통해 확실하게 소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태원 SK회장이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구성원들과 행복 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제기한 인력 빼가기 주장에 대해 "경력직으로의 이동은 당연히 처우 개선과 미래 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한 이동 인력 당사자 의사에 따라 진행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은 투명한 공개채용 방식으로 국내외서 경력직원을 채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또 "회사의 배터리 사업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제품력을 기반으로 투명하고 윈-윈(WIN-WIN)에 기반한 공정경쟁을 통해 영업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는 자동차 산업 글로벌 리더들의 SK 배터리 선택을 통해 입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는 별개로 글로벌 탑3 배터리 기업이라는 비젼을 달성하기 위해 사업 본연의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