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농축산부·농협, 농업계고 일자리 MOU 체결
선진 농업 기술교육 지원…적합 직무 발굴·구인구직 정보 공유
입력 : 2019-05-02 12:00:00 수정 : 2019-05-02 12: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 부처들과 농협이 농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농업계고 교육 생태계를 구축한다.
 
교육부는 농림축산식품부·농협중앙회와 함께 3일 오후 수원농생명과학고등학교에서 '농산업 분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학교교육 지원 및 취·창업 프로그램 운영 확대'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MOU 취지는 첨단 농업시대에 걸맞은 농산업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선진 농업 기술교육을 지원하고, 고졸 취업·창농 활성화를 위해 상생·협력하는 중등직업교육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미래 농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을 시행한다. 농축산부 지정 첨단기술 공동실습장 11개, 현장실습 교육장 123개과 농협 미래농업지원센터 등을 개방해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한다. 드론·스마트팜 등 첨단 농업 역량 강화가 가능한 교육 전반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뿐 아니라 일자리도 발굴한다. 지역 농협의 영농지도사 등 농산업 분야 적합 직무 발굴 및 농업계 졸업자 채용을 위해 노력하고, 우량 농산업 기업 취업박람회 개최 등 구인구직 정보 공유를 활성화한다. 또 취업·창농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 중심으로 ‘1학교-1농협’ 상호교류협약을 맺어 학생의 취·창업 지원 및 농업의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농축산물 소비촉진 및 농촌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농업계고 우수 인재 양성과 미래 농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 바란다”며 “역량 강화 및 현장실습 기회 확대를 통해, 농업계고 뿐만 아니라 직업계고 전체 학생이 우수한 기술인재로서 자긍심을 품고 ‘고졸 취업의 꿈’을 이루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19일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청년, 창농의 씨앗을 틔우다’라는 주제로 ‘2018 경북 청년농산업 창업박람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