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측근 이권개입, 부정 없도록 살피겠다”
입력 : 2019-05-08 14:31:55 수정 : 2019-05-08 14:32:15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지난 6일 성황리에 폐막한 ‘석장리 구석기축제’ 측근 이권개입설에 대해 “부정이 없도록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측근의 이권개입설과 관련해 “매일 듣는 말”이라고 전제한 뒤 “어느 지자체나 시장 측근의 이권개입 문제는 나오는데, 지난 민선 6기까지 시민들의 불평과 불만은 시에서 나오는 사업이나 조달이 한쪽으로 치우쳐서 특혜가 벌어졌다는 것”이라며 “직원들도 자율성을 가지지 못할 정도의 어려움이 많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다”고 설명했다.
 
그가 이날 브리핑에서 자신에게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측근과 관련 이권개입 문제에 공식적인 입장을 취한 것은 문제의식을 지속적으로 느끼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 시장은 “국민의 세금으로 사용되는 것이기 때문에 되도록 일을 잘하는 곳에 주고, 효율적으로 써야 된다. 정치적인 이유가 됐든, 시장과 가까운지 여부와 무관하게 결과에 투명하게 집행하는 것이 시민들에게 이득이 된다”며 측근들의 이권개입을 경계했다.
 
그러면서도 “지역 업체가 분명히 최고의 서비스나 품질을 제공하지 않을 수도 있고, 관행이나 사업을 못하게 되면 불만 생길 것”이라면서 “여러 가지 시에서 나가는 사업에 대한 말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원칙 견지하고 부정부패 하지 않으며, 본인들의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독려해나가려 한다. 바로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측근개입설과 관련해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음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공주=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