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선점 경쟁 과열…대리점직원에 V50 보조금 지원
SKT 대리점 직원 대상 V50 보조금 지원 확대
입력 : 2019-05-08 18:10:04 수정 : 2019-05-08 19:32:4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5세대(5G) 통신 가입자 확대를 위해 보조금으로 대리점 직원 개통을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용 소모적 경쟁보다는 5G 서비스 위주의 경쟁을 진행하겠다는 것이 이 회사의 기조였지만 5G 가입자 확보를 위해 보조금 강수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일반 가입자와 대리점 직원을 구별해 지원금을 차등 지급하는 행위는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위반에 해당한다. 자사 직원이 아닌 유통망 관계자에게 추가 리베이트를 주는 것은 이용자 차별이기 때문이다. 
 
8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LG전자 5G 단말인 LG V50 씽큐에 대해 각 대리점 직원이 구매할 경우 일반 고객과 달리 지급하는 지원금을 기존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상향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직원 지원 정책으로 30만원을 선착순으로 제시한다고 공지했지만 일주일만에 지원금을 상향하고, 단말기를 무제한 제공하겠다고 정책을 변경했다. 
 
대리점에 적용되는 정책을 보면 5G 스탠다드 요금제(월 7만5000원) 이상 사용할 경우 공시지원금이나 선택약정할인 여부 관계없이 대리점 직원 지원 정책으로 4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5월1일까지 SK텔레콤 내부 전산시스템에 등재된 대리점 직원 리스트와 대조해 리스트에 있으면 해당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구조다. 대리점 직원뿐 아니라 영업사원과 전산입력 직원 등도 포함된다. 
 
아울러 명의 변경도 자유롭게 허용했다. 직원 지인명의로 돼있던 회선을 직원명의로 변경하고, 파트너 정보에 등록 후 개통하면 6개월 사용한 회선에 대해서는 별도 패널티를 없앴다. 
 
LG전자 5G 스마트폰 V50. 사진/뉴시스
 
이 경우 출고가 119만9000원인 LG V50 씽큐는 프라임 요금제(월 9만5000원, 6월30일 이전 가입시 8만9000원) 기준 공시지원금 40만원을 지원받고, 정책 30만원이 적용된다. 일반소비자라면 49만9000원의 비용이 발생하지만 대리점 직원 지원 정책 40만원을 받으면 단말 체감 구매가가 9만9000원 수준으로 낮아진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내부 전산을 활용해 직원인지 여부를 밝힌다고 하는 것은 일반 대리점 수준에서는 불가능한 행위로 본사가 직접 개입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아울러 명의 변경도 자유롭게 허용해 대놓고 지인 영업을 강화하겠다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5G 경쟁력을 이끌어 가기 위해서는 기지국 투자 등의 소비자 편위 위주의 경쟁이 이뤄져야 하는데, 1위 사업자의 공격적 마케팅으로 인해 시장이 혼탁해질 우려가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동통신 3사는 8일과 9일 양일간 LG V50 씽큐에 대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정식 출시는 오는 10일이다. 갤럭시S10에 이어 5G 단말이 늘어나면서 이동통신사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는 LG V50 씽큐에 대해 5G 프리미엄(9만5000원)과 5G 스페셜(8만5000원)에 가입하면 각각 57만원과 51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하고, 5G 스탠다드(7만5000원)와 5G 라이트(5만5000원) 가입 고객도 각각 45만원과 33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