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번째 영상 수보회의 주재…집권 3년차 각오 '주목'
입력 : 2019-05-13 10:54:14 수정 : 2019-05-13 10:54:1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집권 3년차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영상 회의로 주재한다. 지난 2년간의 소회와 앞으로 3년간의 각오 등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 대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영상 수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의 영상 수보회의는 이번이 3번째다. 영상 수보회의는 청와대 내부전산망을 통해 청와대 전직원들에게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이나 지시사항을 직원들에게 가감 없이 알리는 자리다.
 
앞서 첫 영상 수보회의는 지난해 6월18일, 여당이 압승한 6·13 지방선거 직후였다. 당시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받았던 높은 지지는 한편으로는 굉장히 두려운 일"이라며 "지지가 높았다는 것은 그만큼 기대가 크다는 뜻이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더 잘하라는 주마가편 같은 그런 채찍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 지지에 대해서 답하지 못하면, 그리고 높은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면 기대는 금세 실망으로 바뀔 수 있다"면서 청와대 직원들에게 △유능함 △도덕성 △겸손한 태도 등을 주문했다.
 
두 번째 영상 수보회의는 지난해를 마무리하던 12월31일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까지 진도를 내야 한다"며 "혁신적 포용국가라는 국정목표가 산업현장과 국민의 삶속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가용한 정책과 역량을 모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직원들에게 △높은 도덕성 △초심 지키기 △지치지 않는 개혁의지 등을 언급하고 "정부와 청와대는 국민에게 무한대의 의무를 가지고 있다"면서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눈높이에 서서 다시 한 번 신발끈을 동여매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3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지난해 마지막 수보회의는 영상중계시스템을 통해 청와대 전 직원들에게 생중계됐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