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20년 국가R&D사업 예산 배분·조정 착수
입력 : 2019-05-13 12:00:00 수정 : 2019-05-13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3일부터 닷새간 2020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13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전문위원 예상설명회를 열고, 2020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예산설명회는 기술분야별 전문위원회가 신규·계속사업 등 총 560여개의 주요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한 부처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논의하는 자리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기본법에 근거해 주요 국가연구개발사업의 다음 연도 예산을 배분·조정,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 말까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다. 때문에 예산설명회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신규·계속사업 등 총 560여개 조정의 첫 단계에 속한다. 
 
전문위원회는 각 부처가 설명한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해 과기정통부가 수립한 2020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과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등을 고려한 검토의견을 과기정통부에 제시한다.
 
2020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 및 기준 기본방향. 자료/과기정통부
 
이날 오찬에 참석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성과창출 가속화 및 국민의 행복한 삶 구현을 위한 연구개발(R&D) 역할을 강조하면서도 한정된 예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투자 분야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4차산업혁명 대응 및 혁신성장을 위한 선도형 R&D 사업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고, 미세먼지, 화재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의 실질적인 기술개발을 통한 문제해결이 시급하다"면서 "모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꼭 필요한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전문위원의 검토의견과 부처별 예산 요구자료를 토대로 2020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마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 말 최종확정할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