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4세들, '엎치락 뒤치락' 물밑 지분 경쟁
허서홍 GS에너지 전무, 이달만 GS 주식 4만주 매입
입력 : 2019-05-15 08:31:48 수정 : 2019-05-15 08:31:48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올해 GS일가의 4세들이 경영에 나선 가운데 허서홍 GS에너지 전무가 GS 주식을 꾸준히 사들이고 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뒤를 이을 후계자가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허 전무가 4세간 지분 확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14일 GS그룹의 지주회사 GS는 허 전무가 이달 13~14일 GS 주식 총 3만7000주를 장내 매수하고, 15일에도 3000주를 매수한다고 공시했다. 허 전무는 GS 주식 총 148만2600주를 보유하게 됐다.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의 장남인 허 전무는 그룹의 4세 중 비교적 늦게 임원을 달았지만, 지분율은 가장 빠르게 늘고 있다.  2017년 말 1.24%였던 그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1.45%로 늘었고, 현재 1.6%까지 높아졌다. 지난달에도 그는 7거래일에 걸쳐 GS 주식을 총 6만주 샀다.
 
그룹 내 4세 경영인들과 비교하면 허 전무의 지분율은 허세홍 GS칼텍스 사장(1.54%)보다 높다. 지난 3월만 해도 허 전무의 지분은 1.49%였으나 두달 사이 순위가 뒤집힌 것이다.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1.99%) 및 허철홍 GS칼텍스 상무(1.37%)와의 격차도 좁아졌다. 허윤홍 GS건설 부사장(0.53%)과는 지분율이 더욱 벌어졌다.
 
 
 
시장에선 GS그룹의 4세들이 경영 시험대뿐 아니라 지분 구도에서도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보고 있다. 아직 허창수 회장의 뒤를 이을 후계자가 불명확한 상황에선 지분을 많이 확보할 수록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허 회장의 임기는 2022년까지다.
 
현재 GS그룹 오너 4세 가운데 가장 많은 GS 지분을 보유한 인물은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이다. 허 부사장은 지난 3월22일 삼양통상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되며 올해 첫 등기이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3월에는 부친 허남각 회장을 제치고 삼양통상의 최대주주로도 올랐다.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장남인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1969년생으로 4세 중 가장 연장자로 꼽힌다. 특히 4세 가운데 가장 먼저 대표이사로 선임됐고,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GS칼텍스 수장을 맡았다는 점에서 후계구도서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분석된다.
 
허윤홍 GS건설 부사장은 허창수 회장의 장남으로 유력 승계 후보자로 거론되나 정작 GS 지분율은 0.53%에서 변동이 없다. 오히려 GS건설 주식을 꾸준히 사들이는 등 건설 경영권에 보다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 허연수 GS리테일 사장의 장남과 장녀인 허원홍(0.61%)씨, 허성윤(0.23%)씨 및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의 장남인 허선홍(0.26%)씨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GS 주식 매입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 역시  모두 GS그룹 오너일가 4세다. 
 
미성년자인 4세들의 지분 확대도 지속되고 있다. 허용수 GS에너지 아들인 허석홍(18)씨, 허정홍(15)씨는 이달에만 각각 9차례, 8차례에 걸쳐 GS 주식을 매수했다. 이들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0.9%에서 1.02%로, 0.36%에서 0.47%로 늘었다. 이들은 과거 매년 발표되는 어린이 주식부자 순위 1위에도 수차례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GS는 지배구조 최상단의 지주사로 이에 대한 지분 확보는 승계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허창수 회장의 이번 임기가 마지막일 거라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4세들의 지분 매입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