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등 버스파업 긴장감 고조…인천 등은 협상 타결
이해찬·김현미·이재명 국회 회동…'비상수송대책'도 점검
입력 : 2019-05-14 17:56:23 수정 : 2019-05-14 17:56:2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국적인 버스 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대책안으로는 경기도 버스 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 등이 논의 중이다.
 
버스 파업이 임박한 가운데 경기도는 ‘버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도는 ‘주 52시간제 정착’과 ‘근로시간 단축’, ‘운행조건 개선’ 등을 통한 해법 마련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불가피하게 버스 요금 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서 우리 도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도민들께서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정책들을 도 차원에서 충분히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은 “지금 정리되지 않은 준공영제 지역의 경우에는 서울과 부산, 울산 정도인 것 같다”며 “여러 가지 지원책들이 필요하다고 해서 이 문제를 놓고 기재부와 노동부, 국토부가 함께 어제 논의를 했었고 정부에서 마련한 안을 가지고 경기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들과의 협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14일 밤 10시쯤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파업 전 마지막 조정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버스 노조는 시급 29.94% 인상을 통해 임금수준을 서울지역과 맞춰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노사 간 입장 차가 크다. 이번 협상이 결렬되면 도내 광역버스 등의 운행이 멈춰 출근길부터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경기도는 국토부와 함께 ‘비상수송대책’ 점검도 병행했다. 도에는 평시 대비 60% 이상 수송능력 확보를 위해 전세버스 101대가 투입된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등을 증편 운행하고, 택시부제를 해제한다. 국토부는 서울에서 지하철과 마을버스의 막차 운행시간을 1시간 연장하고, 부산과 울산 등 주요 지역에 전세버스를 투입하는 방안 등도 준비 중이다.
 
반면 인천은 버스 노사 양측이 협상을 타결하면서 우려했던 파업으로 인한 버스 대란을 피하게 됐다. 인천지역 시내버스 노사는 2차 쟁의조정회의에서 시가 제시한 버스기사 임금 8.1% 인상안을 받아들여 14일 ‘2019년 노정 임금인상 합의서’를 체결, 파업 우려를 내려놓았다.
 
시청 관계자는 “올해 8.1%를 인상할 경우 운수종사자 기준임금은 28만7000원이 인상된 382만9000원으로, 2018년 기준 준공영제 시행 지자체 평균임금의 97%에 해당된다”며 “이경우 올해 인천시의 준공영제 재정지원금은 1271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버스 관련 협의를 한 후 가진 브리핑에서 버스 요금 인상과 관련, 고개를 숙여 경기도민에게 죄송함을 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