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 광역교통망 20년 로드맵 만든다…내년에 확정
대광위, 교통연구원과 컨소시엄…문제점 분석·비전 제시
입력 : 2019-05-15 16:46:16 수정 : 2019-05-15 16:50:10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앞으로 20년 동안 추진될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이 본격적인 절차를 시작했다. 이달 말부터 연구용역에 착수, 내년 상반기까지는 계획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는 15일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2021∼2040년)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년)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용역 수행기관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으로 진행되며, 내년까지 1년 8개월간 진행한다. 대광위는 지난 3월 대도시권 교통문제를 전담하는 총괄 컨트롤타워로 출범해 이번 용역으로 효율적 광역교통시설 확충·운영을 위한 첫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의 교통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미래 교통여건 변화를 반영해 광역교통정책의 비전, 목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시행계획에서는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교통시설 확충·운영방안을 제시한다. 
 
이번 용역은 교통연구원과 함께 지역 정책 연구기관도 참여한다. 수도권 계획은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경기연구원, 부산권은 부산연구원·울산연구원·경남연구원, 대구권은 대구경북연구원, 대전권은 대전세종연구원, 광주권은 광주전남연구원이 각각 참여한다.
 
대광위는 이달 말 광역교통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착수보고회를 열고 내년 상반기 내에 계획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에 대광위 심의 등을 거쳐 내년 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 로드맵을 완성하고 그간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간선급행버스(BRT)·환승센터 사업 전략도 제시해 혁신적으로 광역교통체계를 개편할 계획이다. 
 
대광위 관계자는 "지자체,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권역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효율적인 광역교통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대한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집행실적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