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화장품 수요 증가…SSG닷컴 뷰티 매출 35%
립스틱·파운데이션 등 10만원 내외 제품이 전체 성장세 견인
입력 : 2019-05-16 13:05:11 수정 : 2019-05-16 13:05:1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가성비 화장품에 밀려 한동안 주춤했던 명품 화장품 수요가 다시 늘고 있다. 이는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작은 명품을 구매해 심리적 만족감을 얻는다는 '스몰 럭셔리(Small Luxury)' 현상으로 보인다.
 
SSG닷컴은 지난 3년간 뷰티 관련 상품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명품 화장품 비중이 지난 2016년 25%였던 것과 비교해 2018년에는 35%까지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판매량 추이를 봐도 2016년부터 매년 15%씩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2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명품 화장품에 대한 수요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고객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립스틱이었으며, 파운데이션과 아이섀도가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평균 10만원 내외로 구매할 수 있는 대표적인 스몰 럭셔리 제품이 명품 화장품의 전체 성장세를 견인했다. 
 
SSG닷컴은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지난달 1일 국내외 명품 브랜드와 가성비 화장품 1만개를 총망라한 '뷰티 전문관'을 개설했다. 오픈을 기념해 2주간 진행한 할인 행사 '뷰티풀 데이즈'에서는 고객이 몰리면서 애초 예상했던 매출 목표보다 114%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기간 맥, 바비브라운, 입생로랑, 나스, 슈에무라 등 유명 브랜드가 매출 전체의 40%를 차지하는 등 명품 화장품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명노현 SSG닷컴 백화점상품팀장은 "일상적으로 쓰는 뷰티 아이템은 가성비를 많이 고려해 소비하지만, 그중에서도 색조 상품 등 특정 카테고리에서 명품 하나쯤은 장만하려는 경향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구매력이 뒷받침되는 30대의 비중이 명품 화장품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지만, 20대 매출도 매년 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명품 화장품 시장 규모는 18억9730만달러(2조607억원)로 의류, 가방, 쥬얼리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입생로랑 립스틱(왼쪽)과 나스 파운데이션 제품 이미지. 사진/SSG닷컴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