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진'여파 ICT 수출 6개월 연속 하락…"조정받는 국면"
'수출 152.2억 달러·수입 94.8억 달러·수지 85.8억 달러'
입력 : 2019-05-21 11:00:00 수정 : 2019-05-21 11:00:00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의 주요 수출 품목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정보통신기술(ICT)수출이 6개월 연속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 등 대외 리스크와 주력 품목인 반도체 단가 하락 등이 영향을 끼쳤다. 
 
연도별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억 달러).자료/산업통상자원부
 
2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4월 ICT 수출액은 152억2000만 달러, 수입은 94억8000만 달러, 수지는 57억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 됐다. 수출은 1년 전보다 10.6%줄어든 수치로 작년 11월 하락세를 보인 이후  6개월 연속 감소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 이른바 3대 주력품목이 동반 부진했다. 특히 반도체가 메모리반도체의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13.3% 감소해 85억8000만 달러에 그쳤다. D램 현물가격(4Gb)은 작년 12월 3.03달러에서 올 1월 3.02달러, 2월 2.89달러, 3월 2.56달러, 4월 2.25달러 등으로 꾸준히 하락세다. 
 
디스플레이는 LCD패널 경쟁 심화 등으로 1년 전보다 16.2% 감소한 17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OLED는 7억2000만 달러로 8.1% 늘었고, 2차 전지는 6억4000만 달러로 13.4%, 휴대폰 완제품은 5억3000만 달러로 43.9%로 호조세를 보였다. 
 
휴대폰은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출 호조 등이 있었지만 부분품 수출 부진이 지속돼 1년 전보다 0.1%감소한 10억4000만 달러에 그쳤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SSD의 수요감소와 단가하락으로 인한 수출 감소로 33.1%감소한 5억8000만 달러에 머물렀다. 
 
산업부 관계자는 "작년과 비교하면 수출이 감소한 것은 맞지만, 주력품목인 반도체 등의 경우 2년 전과 비교하면 오히려 큰 폭으로 늘어난 규모"라며 "현재는 하락세라기 보다는 조정을 받는 국면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15.7% 하락했고 유럽연합(EU) 3.6% 감소, 일본 6.4% 감소 등 부진을 나타냈지만, 지난달 하락했던 베트남과 미국은 수출 호조세로 전환해 14.3%, 3.0% 각각 증가했다.
 
ICT 수지는 57억4000만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44억4000만 달러), 베트남(13억4000만 달러), 미국(8억2000만 달러), EU 3억3000만 달러 등 주요국에 대한 흑자 기조도 이어갔다.
 
수입도 1년 전보다 9.4% 증가했다. 반도체가 42억 달러로 19.2% 늘었고, 휴대폰(7억1000만 달러)은 11.8% 증가했다. 반면 컴퓨터 및 주변기기와 디스플레이는 12.6%, 31.3% 각각 감소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