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작년 리콜없이 판매된 BMW 7010대 추가 리콜"
결함정보시스템 등 차 리콜제도 적극 개선
입력 : 2019-05-22 21:10:10 수정 : 2019-05-22 21:10:1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작년 화재를 유발한 BMW 리콜 대상 차량 중 수리없이 판매된 7010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 감사원이 발표한 '자동차 인증 및 리콜 관리실태' 감사결과에 따른 개선조치다.
 
22일 국토교통부는 감사원이 발표한 '자동차 인증 및 리콜 관리실태' 감사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결함정보분석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자동차 시정조치(리콜) 관련 제도를 적극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작년 화재를 유발한 BMW 리콜 대상 차량 중 수리없이 판매된 7010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 감사원이 발표한 '자동차 인증 및 리콜 관리실태' 감사결과에 따른 개선조치다. 사진/뉴시스
 
국토부는 먼저 리콜 대상차량 중 시정조치 없이 판매된 7010대의 BMW차량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추가 리콜을 한다는 계획이다. 차량 화재의 사전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올해 연말까지 결함정보분석시스템을 구축하고 조사인력을 확충키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 BMW 화재사태를 계기로 그해 9월 자동차리콜 대응체계 혁신방안을 마련해 선제적 결함조사 체계와 유관기관 협업체계 구축을 만들고 있다""이번 감사원 감사를 계기로 리콜 관련 제도정비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