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73.1% "채용 후회하는 직원 있어"
"10명 중 3명 문제"…'스펙만 좋은 빈수레' 제일 꺼려
입력 : 2019-05-29 09:47:55 수정 : 2019-05-29 09:47:5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회사 10곳 중 7곳은 채용한 게 후회되는 직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8~10일 인사담당자 350명에게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를 설문해 29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73.1%가 있다고 답했다.
 
가장 후회되는 유형은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이 17.6%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근소한 차이로 업무 습득 느린 ‘답답이형’(17.2%)이 2위였다. 뒤이어 △편한 일만 하려는 월급루팡형(15.2%) △동료들과 갈등 잦은 트러블메이커형(14.8%) △요령 피우고 딴짓하는 베짱이형(11.3%) △지각, 결근 잦은 근태불량형(8.2%) 등의 순이었다.
 
특히 빈수레형은 작년 상위권에 들지 못했다가 올해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기업이 스펙보다 실무 능력이 뛰어난 실전형 인재를 찾는 경향이 가속화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사원을 채용하게 된 이유로는 절반을 넘는 57.8%(복수응답)가 ‘채용이 급해서’를 들었다. 계속해서 ‘지원자가 적어서’(21.9%), ‘입사 후 태도가 변해서’(16.4%),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3.7%), ‘면접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서’(6.6%), ‘CEO 등 윗선의 지시로 결정되어서(6.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때문에 피해를 입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부서의 업무 성과 저하’(40.2%), ‘타 직원들의 사기 저하’(37.5%), ‘조직 분위기 저해’(36.3%), ‘해당 직원의 퇴사로 채용 재 진행’(33.2%) 등이 있었다.
 
전체 채용 인원 중 후회를 일으키는 직원의 비중은 10명 중 3명(28.1%)꼴로, 적지 않았다. 이들 직원의 평균 근속 연수는 10.9개월로 채 1년을 채우지 못했으며, 35.9%는 아예 6개월 미만을 근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후회되는 직원이 가장 많은 직급은 사원급(47.7%), 대리급(19.9%), 과장급(13.7%), 주임급(7.4%), 부장급(5.9%) 등의 순으로, 비교적 낮은 직급에서 채용을 후회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86.3%는 문제 직원에게 별도 조치까지 취했다. 조치 항목으로는 ‘주의 및 경고’(48.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직속상사 면담’(41.2%), ‘인사고과를 낮게 평가’(23.5%), ‘주요 업무에서 배제’(14.5%) 등이 있었다. 또, 채용을 후회한 직원에게 권고사직이나 해고를 한 경험이 있는 기업은 34%였다.
 
한편,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체계적인 면접 프로세스 확립’(39.4%, 복수응답), ‘퇴사자 충원에 필요한 시간 확보’(35.1%), ‘스펙 외 부분도 평가요소에 반영’(31.4%), ‘철저한 평판조회 실시’(22.9%), ‘면접관의 면접 스킬 강화’(22.3%) 등을 꼽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