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출생아·혼인 '역대 최저'…결혼도 출산도 NO
통계청, 2019년 3월 인구동향 발표
입력 : 2019-05-29 12:00:00 수정 : 2019-05-29 12: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 3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가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3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3월 출생아수는 2만7100명으로 전년 동월(3만) 대비 2900명(9.7%) 감소했다. 사진/뉴시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3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출생아수는 2만7100명으로 전년 동월(3만) 대비 2900명(9.7%) 감소했다. 3월 혼인 건수는 1만9600건으로 전년 동월(2만2800건) 대비 14%나 감소했다. 
 
출생아 수 2만7100명, 혼인 건수 1만9600건은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1981년 이래 3월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치다. 출생과 혼인은 계절·월 선호도 영향으로 통상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40개월 연속 감소했다. 인구 1000명 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에 그쳤다.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계속해서 줄어들고 혼인 건수도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년 동월 대비 혼인 건수도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조 혼인율은 4.5건이다. 
 
분기별 누계로 짚어봐도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지난 1분기 출생아 수는 8만3100명, 혼인 건수는 5만9100건으로 전년 대비 각각 7.6%,10.7% 감소했다. 
 
3월 사망자 수는 2만49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400명(1.6%) 감소했다. 지난 1분기 사망자 수는 7만51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6700명(8.2%) 감소했다. 1분기 조사망률은 5.9명으로 전년동기보다 0.5명 감소했다. 
 
3월 이혼 건수는 9100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보합세를 나타냈다. 1분기 누계로는 2만7000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1300(5.1%) 증가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